현대엠엔소프트 공식 기업 블로그 :: 운전자라면 꼭 알아 두어야 할, 접촉사고 시 대처법


오랜 기간 무사고 운전을 하게 되면 여러 가지 이점이 있습니다. 보험료를 할인 받을 수 있다든지, 2종 면허를 가진 분이라면 1종 면허로 갱신할 수 있기도 하죠. 무리하게 끼어들기를 하지 않고 과속을 하지 않는 등 방어운전만 잘 해도 사고 위험을 크게 줄일 수 있습니다만, 사고라는 것은 나만 조심한다고 해서 피할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도로교통공단의 통계에 따르면 2013년부터 2015년까지 매년 약 4%씩 교통사고가 증가했습니다. 2015년에는 약 23만 여 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했죠. 부상자 수와 사망자 수를 합치면 약 40만 명에 달합니다. 어찌보면 교통사고는 남 일이 아닐 수 있습니다. 큰 사고가 발생했다면 당장 구급차부터 부르는 것이 순서겠지만 가벼운 접촉사고라면 적절한 사고 대처가 이뤄져야합니다. 그래서 오늘은 접촉사고 시 대처 요령에 대해서 살펴보고자 합니다.


교통사고 대처의 첫 걸음, 침착하라


교통사고가 발생하면 가해자든 피해자든, 운전자든 동승자든 같은 반응이 나타납니다. 너무 놀라서 심장이 두근거리고 어떤 때에는 화가 나기도 하죠. 하지만 이렇게 감정이 올라온 상태에서 사고 처리를 하려고 하면 당장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 순간적으로 기억이 잘 나지 않기 마련입니다.


예전에는 사고가 나면 운전자끼리 시비가 붙어 싸움이 벌어지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일부러 사고를 내는 사람은 없는 만큼 각자 억울한 부분이 있을 것이고 감정이 올라온 상태이다 보니 싸움이 벌어지는 것이죠. 하지만 사고가 나면 무엇보다 침착해야 합니다.



사고가 발생하면 우선 본인 및 동승자의 상태를 확인한 후 심호흡을 크게 한 번 하세요. 일단 흥분을 가라앉힌 상태에서 사고 지점을 확인하는 겁니다. 차에서 내렸다면 상대방 운전자의 상태도 확인해 주세요. 내가 앞 차 운전자라 할지라도 상대방 운전자의 상태를 한 번 묻는 것이 좋습니다. “괜찮으세요?”라는 공손한 물음 한 마디가 운전자 간의 충돌을 막을 수 있습니다.


그런 다음에는 안전 삼각대를 설치해 2차 사고를 예방해야 합니다. 만약 곡선주로이거나 오르막길이라면 사고 상황을 뒷 차가 보지 못해 또 다른 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기 때문입니다. 안전 삼각대 설치법은 지난 콘텐츠를 참고하시면 됩니다.


자동차 운전자 필독! 2차 사고를 예방하는 차량용 안전 삼각대 설치법

http://blog.hyundai-mnsoft.com/847


교통사고 대처 두 번째, 신고하고 기록하라


안전삼각대까지 설치했다면 이번에는 신고를 해야 합니다. 신고는 두 군데, 많게는 세 군데에 하면 됩니다. 우선 첫 번째로 경찰에 신고하는 겁니다. 교통 경찰은 사고 상황을 공소권이 있는 사고인지 아닌지 판단하고 중재하는 역할을 합니다. 그리고 두 번째는 보험사에 전화하는 겁니다. 경미한 사고의 경우 보험료 할증 등을 염려해 운전자끼리 합의를 하고 끝내는 경우가 있긴 합니다만, 최근에는 이런 경우 뺑소니로 고소하는 경우가 종종 발생하고 있다고 합니다. 여기에 덧붙여 만약 다친 사람이 있다면 119에 신고해야 합니다.



신고까지 마쳤다면 이번에는 기록을 해야 합니다. 사고가 발생하면 내려서 사진을 찍는다는 것 정도는 이제 누구나 다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어디를 어떻게 찍어야 하는지는 잘 모르죠. 여기서 기억할 것은 네 가지입니다.


기본적으로 차량의 파손 부위를 찍어야겠죠? 어떻게 사고가 나서 어느 부분이 파손 되었는지를 정확하게 찍어 두어야 합니다. 그래야 사고 처리 후 수리 과정에서 말이 안 맞는 부분이 생기지 않습니다. 



그런 다음에는 조금 멀리 떨어져서 촬영하는 겁니다. 가까이에서 보면 잘 보이지 않던 것도 한 걸음 물러서서 보면 보이는 법입니다. 조금 멀리 떨어져서 사고가 난 상황을 전체적으로 촬영해 주세요. 한 각도가 아니라 여러 각도로 두세 장 정도를 찍어 두는 것이 좋습니다. 전체적으로 사고 상황을 촬영했다면 바퀴의 각도도 찍어 두세요. 피해자와 가해자가 명확한 경우라면 모르겠지만, 만약 상황이 모호하다면 과실 비율을 따지게 되고 그럴 때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상대방 차량의 블랙박스도 촬영해 두는 것이 좋습니다. 만약, 상대방이 본인의 블랙박스 영상을 확인한 후 불리하다고 판단했을 때 없다고 발뺌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물론 내 차량의 블랙박스 영상으로도 충분히 증명이 가능할 수 있겠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에는 상대방 차량의 블랙박스 영상도 필요한 경우가 있습니다.


굳이 바퀴나 블랙박스까지 찍어야 하나? 하는 생각을 하실 수 있겠지만 본인 스스로 충분한 자료를 가지고 있는 것이 사고 처리 과정에서 유불리를 판단하고 과실 비율을 측정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교통사고 대처 세 번째, 안전한 곳으로 이동하라


사진 촬영까지 모두 끝났다면 차량을 안전한 곳으로 이동해야 합니다. 차량 통행이 많은 시간이거나 차선이 협소한 곳에서는 다른 차들의 이동까지 불편하게 만들 수 있습니다. 또한 안전 사고가 발생할 수도 있죠. 특히나 고속도로 같은 곳에서는 더 큰 사고로 번질 위험이 있기 때문에 신속하게 사진 촬영 후 차량을 이동하는 것이 좋습니다.



만약, 차량을 이동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면 사고 처리를 위한 최소한의 인원을 제외하고 모두 안전한 곳으로 이동해 있는 것이 좋습니다. 남아 있는 분들도 차량에 탑승해 있는 것은 더 큰 위험을 초래할 수 있기 때문에 차에서 내려 있어야 합니다. 가능하다면 다른 사람들과 함께 안전한 곳에 가 있는 것이 좋습니다. 


교통사고 대처 네 번째, 연락처를 교환하라


세 번째까지 모두 했다면 사고 당사자들 간의 이름과 연락처 정도는 교환을 해 두어야 합니다. 서로의 잘잘못을 가리기 전까지 서로의 인적사항 정도는 알고 있어야 합니다. 여기서 중요한 것이 한 가지가 있는데요. 운전면허증이나 그 외 신분증은 절대로 주어서는 안 된다는 점입니다.



명확하게 가해자와 피해자가 구분 된다면 또 모르겠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 상대방이 요구한다고 해서 신분증을 선뜻 주게 되면 자칫 가해자가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가해자와 피해자가 명확히 구분되고 가해자가 책임을 져야 할 경우에만 신분증이나 운전면허증을 피해자에게 전달해야 합니다. 그렇지 않다면 절대! 네버! 주어서는 안 됩니다.


또한, 사고가 발생한 후 무섭다고 자리를 뜨거나 상대방과 언쟁을 벌이게 되면 사고 원인과 상관 없이 불리한 입장에 처할 수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경찰이나 보험사 직원이 도착할 때까지 최대한 말은 아끼되 사고 자리에서 벗어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 스마트폰 내비게이션 ‘맵피’ 주변검색 기능으로 응급실 찾기


사고로 응급환자가 발생했다면 침착하게 현대엠엔소프트의 스마트폰 내비게이션 '맵피(mappy)'의 주변검색 기능을 활용해보세요. 현 위치에서 가까운 응급실을 찾을 수 있답니다.



맵피에서 '메뉴 > 주변검색 > 의료 > 응급실' 탭을 누르면 현 위치 주변의 응급실 검색 결과를 한 번에 볼 수 있습니다. 가장 가까운 거리에 있는 응급실부터 확인이 가능하니 응급 상황이 발생했을 때 당황하지 말고 응급실을 이용하세요!



알려드린 대처법을 알고 있어도 사고가 나면 당황해서 무엇부터 해야 할지 갈피를 못 잡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평소에 순서나 방법을 명확하게 알고 있다면 당황스러운 상황에서도 금세 기억해 내실 수 있을 겁니다. 교통사고가 나지 않는 것이 가장 좋은 일이지만, 혹시라도 접촉사고가 났을 때 알려드린 내용이 큰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지금까지 여러분의 안전한 사고 처리를 바라는 현대엠엔소프트 공식블로그였습니다!




Posted by 현대엠엔소프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쿠크 2016.11.16 10: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처음 사고나면 정말 아찔할것같아요ㅠㅠㅠ 꼭 알아두고 몰라서 당하는일이 없기를

    • 현대엠엔소프트 2016.11.21 15: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어나지 않는것이 가장 좋지만, 언제 어떻게 일어날지 모르니 미리 숙지하고 있는것이 좋은 것 같아요.^^ 접촉사고 시 당황하지 말고 침착하게 대처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