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년 10월 31일. 해가 지기 시작하면 하나둘 씩 좀비나 유령 분장을 한 사람들이 모습을 드러냅니다. 날이 어두워질수록 더욱 더 많은 좀비나 유령이 길거리를 헤매며 먹잇감을 찾아다니죠. 영화에서나 나올 법한 이런 장면을 실제로 볼 수 있는, 하지만 무섭지 않고 즐겁기만 한 날이 바로 10월 31일 할로윈데이입니다. 미국의 풍습인 할로윈데이는 우리나라에 머무는 외국인들에 의해 전파되어 이제는 우리나라 사람들도 즐기는 축제로 자리 잡았습니다. 오늘은 할로윈데이의 유래와 풍습 등을 한 번 살펴보겠습니다.


할로윈데이는 언제부터 시작되었을까?


할로윈은 매년 10월 31일 그리스도교 축일인 만성절 전날 미국 전역에서 다양한 복장을 갖춰입고 벌이는 축제입니다. 본래 할로윈은 켈트인의 전통 축제인 ‘사윈(Samhain)’에서 기원한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요. 한 해의 마지막 날이 되면 음식을 마련해 죽음의 신에게 제를 올림으로써 죽은 이들의 영혼을 달래고 악령을 쫓았던 풍습입니다. 이때 악령들이 해를 끼칠까 두려워 자신을 악령으로 착각하도록 기괴한 모습으로 꾸미던 것에서 유래한 것이 바로 할로윈의 원형입니다.



원래 할로윈은 19세기 중반까지만 해도 스코틀랜드, 아일랜드 이민자들이 치르는 소규모 축제였습니다. 한 해의 수확을 무사히 마친 것을 축하하고 이웃과 함께 먼저 세상을 떠난 이들을 추억하는 형식이었습니다. 사람들은 서로의 행운을 빌어주며 춤과 노래를 즐겼고, 여기에 유령 얘기나 짓궂은 장난이 일부 포함되는 정도였습니다. 지금처럼 오컬트 분장을 하는 식의 축제는 아니었던 셈이죠.



그러다가 1840년대 아일랜드 대기근으로 1백만 명의 아일랜드인들이 대거 미국으로 이주하면서 할로윈이 전국적인 축제로 퍼져나가기 시작했습니다. 생전에 악행을 많이 저질러서 천국과 지옥 양쪽에서 거부당한 구두쇠 ‘잭’의 영혼이 들고다녔다는 잭오랜턴도 이때 전파된 것이죠. 아일랜드와 스코틀랜드에서는 원래 순무로 등불을 만들었지만 미국에서는 순무보다 흔한 호박을 가지고 랜턴을 만들었다고 합니다.


아이들이 트릭 오어 트릿을 외치며 과자나 사탕을 얻으러 다니는 현재와 같은 모습의 할로윈은 1930년대 이후 광범위하게 퍼져나갔습니다. 1930년대 말에는 이 풍습이 더욱 널리 퍼져나갔으나 2차 세계대전 때에 잠시 주춤했습니다. 그러나 전쟁이 끝난 후에는 어두운 사회 상황을 떨쳐내기 위해 축제에 열광하는 분위기가 형성되며 할로윈은 미국 전역으로 퍼져 대표적인 축제로 자리 잡기 시작했습니다.



이랬던 할로윈이 다시 한 번 변한 것은 1990년대 이후였습니다. 주택보다는 아파트에 사는 사람이 많아지고 이러한 풍습에 익숙하지 않거나 불편함을 느끼는 사람들이 많아진 것이죠. 또한, 예전에는 아이들끼리 동네를 돌아다니는 것이 문제가 되지 않았지만 도시 환경이 달라지면서 각종 범죄와 사고 때문에 트릭 오어 트릿을 하기 위해서 어른들이 동행해야만 했습니다. 그러다 보니 이웃집을 찾아가는 대신 쇼핑몰 등에서 준비한 할로윈 행사를 통해 아이들이 사탕이나 쿠폰을 받게끔 하는 경우가 늘어났습니다. 이것이 바로 할로윈이 너무 상업화 되었다는 비판을 받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이러한 미국 풍습은 글로벌 시대를 맞아 전 세계로 퍼져 나갔고 현재는 세계 여러 국가에서 할로윈 축제를 즐기고 있습니다.


할로윈데이의 대표적인 풍습은 무엇일까?


할로윈은 오랜 시간 동안 이어져온 축제인 만큼 다양한 풍습을 가지고 있기도 합니다. 우리가 알고 있는 풍습도 있지만 모르고 있던 풍습도 있는데요. 과연 할로윈데이에 하는 풍습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1. 잭 오 랜턴(Jack-O’-Lantern)



잭 오 랜턴은 할로윈을 대표하는 상징물로, 커다란 주황색 호박의 속을 파내고 악마의 얼굴 모양으로 눈, 코, 입을 도려낸 뒤 속에 초를 고정시킨 것입니다. 흔히 망령을 위해 길을 밝혀주는 등으로 여겨지는 잭 오 랜턴의 유래에는 여러 가지가 있으나 아일랜드의 민담인 구두쇠 잭 이야기가 가장 널리 알려져 있습니다. 살아 생전 악행으로 천국과 지옥 양쪽 모두 가지 못하게 된 구두쇠 잭이 캄캄한 곳에서 길이라도 찾게 해 달라고 청하자 악마가 불덩어리 하나를 던져 주었는데 이때부터 잭이 호박에 그 불덩어리를 넣어 쉴 곳을 찾아 오늘날까지도 돌아다니고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2. 색깔과 주제



할로윈 하면 떠오르는 색깔이 있으신가요? 검정색과 주황색은 할로윈을 상징하는 색깔입니다. 호박의 주황색은 가을과 관련이 깊고 검은색은 어둠과 악마를 상징합니다. 또한 할로윈은 죽음과 악마, 악령 등과 관련된 유래를 지녔기 때문에 죽음을 상징하는 해골이나 검은 고양이, 거미, 박쥐 등을 주제로 꾸며집니다.


축제용 장식품이나 분장 역시 악마, 마녀, 박쥐, 고블린, 좀비 등이 많으며 드라큘라나 프랑캔슈타인 등 공포 영화의 주인공으로 분장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최근에는 꼭 이런 분장이 아니더라도 인기 있는 만화 주인공이나 영화 주인공으로 분장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3. 트릭 오어 트릿



할로윈데이 저녁이 되면 아이들은 유령이나 해골로 분장하고 집집마다 돌아다닙니다. 그러고는 맛있는 것을 주지 않으면 장난을 치겠다고 으름장을 놓죠. 이때 외치는 말이 바로 트릭 오어 트릿입니다. 아이들을 맞이한 집에서는 요구대로 사탕이나 과자 등을 주죠.


아이들은 아무 집이나 찾아가는 것이 아닙니다. 집 앞에 잭 오 랜턴을 밝혀 할로윈 축제에 참여한다는 표시를 해 놓은 집을 방문합니다. 찾아올 때마다 주기 귀찮은 집에서는 아예 사탕과 초콜릿, 과자가 담긴 바구니를 집 앞에 내놓는 경우도 있다고 합니다.


4. 분장과 가장 무도회

 


할로윈이 되면 신기하고 기괴한 분장을 한 사람들이 거리를 활보합니다. 미국에서는 할로윈 축제가 주로 아이들을 위한 축제로 발전했는데 현재는 학교나 직장, 혹은 아이가 없는 가정에서도 분장 파티를 여는 경우가 많습니다. 어른들은 기괴한 분장 외에도 역사적으로 유명한 사람들이나 대통령 같은 정치인, 인기인의 가면을 쓰거나 분장을 하고 축제에 참여하기도 합니다.


국내에서 즐길 수 있는 할로윈 축제는?


국내에서도 다양한 할로윈 축제가 펼쳐지는데요. 과연 우리나라 3대 테마파크에서는 어떤 할로윈 축제가 펼쳐지는지 살펴볼까요?


1. 롯데월드 호러 할로윈 : 좀비 아일랜드 2016


서울 잠실에 있는 롯데월드 어드밴쳐가 지난 9월 3일부터 오늘인 11월 6일까지 <호러 할로윈 : 좀비 아일랜드 2016>을 개최하고 있습니다. 낮에는 알콩달콩한 해피 할로윈 분위기를 느낄 수 있고 밤에는 진정한 호러 마니아들을 열광케 하는 퍼포먼스가 펼쳐집니다.


다양한 퍼레이드와 공연은 물론이고 호러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는 여러 퍼포먼스들이 펼쳐지고 있어 할로윈 밤을 뜨겁게 달굴 예정입니다.


● 스마트폰 내비게이션 ‘맵피’로 찾아가는 롯데월드



주소 : 서울특별시 송파구 올림픽로 240

이용시간 : 09:30 ~ 22:00 / 야간 개장은 오후 4시부터

이용요금 : 입장권 3만 원, 자유이용권 4만 1천 원 / 4시 이후 입장, 성인 기준

호러 할로윈 홈페이지 : http://www.lotteworld.com/webzine/2016/03/gate.html


* 경로 상 시간은 출발지가 서울 강남인 경우이며 출발지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2. 에버랜드 할로윈 & 호러 나이츠 2016


경기도 용인에 있는 에버랜드에서도 할로윈을 맞아 다채로운 축제가 펼쳐지고 있습니다. 지난 9월 8일부터 11월 6일까지 펼쳐지는 이번 할로윈 & 호러 나이츠 2016은 각종 분장과 의상 체험을 비롯해 호러 사파리, 호러 메이즈 등 한층 업그레이드 된 공포를 여러분께 선사합니다. 


동서양 귀신들의 플레시몹과 포토타임, 각종 호러 관련 퍼포먼스와 어트랙션으로 에버랜드 전체에서 할로윈 분위기를 한껏 즐길 수 있습니다.


● 스마트폰 내비게이션 ‘맵피’로 찾아가는 에버랜드

 


주소 :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포곡읍 에버랜드로 199

이용시간 : 09:30 ~ 22:00 / 야간 입장은 17시 부터

이용요금 : 야간권 4만3천 원 (성인) / 3만 7천 원 (청소년) / 3만 4천 원 (소인)

홈페이지 : http://www.everland.com/web/webzine/2015_halloween/intro/html/index.html


* 경로 상 시간은 출발지가 서울 강남인 경우이며 출발지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3. 서울랜드 할로윈 페스티벌 2016


과천에 있는 서울랜드에서도 할로윈 페스티벌이 펼쳐지고 있습니다. 주말 및 공휴일 방문객을 대상으로 하는 ‘황금열쇠를 잡아라’라는 경품 행사와 할로윈 뮤지컬을 비롯한 다양한 공연과 퍼레이드 등이 여러분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에버랜드나 롯데월드와는 조금 다르게 호러보다는 해피 할로윈에 좀 더 초점을 맞춰 어린 아이들까지도 무섭지 않은, 즐거운 할로윈을 보낼 수 있습니다. 기간은 딱 오늘까지이니 다녀와 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 스마트폰 내비게이션 ‘맵피’로 찾아가는 서울랜드

 


주소 : 경기도 과천시 광명로 181 서울랜드

이용시간 : 09:30 ~ 19:00

이용요금 : 입장권 2만 원, 자유이용권 4만 원 / 성인기준

홈페이지 : http://www.seoulland.co.kr/webzine/2016halloween/index.asp


* 경로 상 시간은 출발지가 서울 강남인 경우이며 출발지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할로윈의 유래와 풍습을 알아 보았습니다. 마을의 작은 축제가 미국 전역을 넘어 전 세계인이 즐기는 축제로 발전했다는 점이 흥미로운데요. 우리나라에서도 여러 테마파크에서 할로윈 축제를 열기도 하고 서울의 이태원 같은 곳에 가면 미국에서 즐기는 할로윈 분위기를 그대로 만끽할 수도 있습니다. 할로윈을 맞은 오늘, 친구나 연인과 함께 할로윈 파티를 즐겨 보는 건 어떨까요? 지금까지 여러분의 즐거운 할로윈을 응원하는 현대엠엔소프트 공식블로그였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현대엠엔소프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룰루 2016.10.31 15: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쿡에 있을때 잭 오 랜턴 직접 만들어서 즐겁게 놀았던 기억이나네요ㅎㅎㅎ 이번 할로윈 축제 꼭 가보고싶었는데 올해도 안녕....ㅠ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