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엠엔소프트 공식 기업 블로그 :: 우리가 몰랐던 신호등에 대한 모든 것


운전을 하거나 길은 걷다 보면 흔하게 마주칠 수 있는 신호등. 빨간 불, 파란 불, 노란 불의 신호등을 통해 교통 흐름을 원활하게 도와줘 운전자 및 보행자의 안전을 책임져줍니다. 이처럼 생활 속 고마움을 주는 신호등은 언제부터 등장했는지 궁금해지는데요. 오늘은 신호등에 관한 다양한 이야기를 소개합니다.

 

 

신호등, 그 첫 등장은?


세계 최초의 신호등

이미지 출처 (https://www.roadtrafficsigns.com/history-of-yellow-traffic-light)



최초의 등장은 1868 영국 런던으로사실 이때는 오늘날의 신호등과는 다른가스를 사용한 전등의 개념에 가까운 물건이었다고 합니다쉽게 설명하자면 가스 랜턴이 가지 컬러로 설치된 모습이라고 있는데요 당시에는 적색과 녹색을 표시하는 경찰관이 수동으로 조작했다고 합니다하지만 가스 폭발 사고가 잦아 경찰관들의 안전 사고가 자주 발생하여 촛불과 석유를 사용하는 방식으로 바뀌었다고 합니다전기를 사용하는 전자식 신호등은 1914 미국에서 등장했습니다


이때는 지금과 달리 붉은색 신호만 존재하는 단순한 형식이었는데요. 빨간 불이 켜지면 정지, 꺼지면 출발을 하는 구조였다고 합니다이후 1918, 미국 뉴욕 5번가에서 오늘날과 비슷한 빨간색과 파란색과 노란색 가지 색상을 가진 신호등이 이용되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시기 신호등은 지금과 비교해 가지 차이점이 있는데요. 유리탑 속에 설치되었던 신호등은 경찰관이 교통량을 보면서 적당한 시기에 버튼을 누르는 수동 조작 방식이었죠. 또한 파란 불의 경우 Ÿ우회전, 빨간 불은 정지, 노란 불은 직진을 표시했다고 하니 지금과는 사뭇 다르네요.


현재 볼 수 있는 신호등과 유사한 물건은 1928년 영국에서 처음 등장하였습니다. 이 때부터 신호등은 100% 전자동으로 가동됐으며, 신호의 의미도 오늘날과 똑같이 맞춰졌답니다.

 

 

우리나라에서 신호등은 언제부터 이용되었을까?



우리나라에 교통신호기가 처음 등장한 것은 1940년 무렵이라고 합니다. 당시의 신호등은 기둥에서 세가지 색깔의 날개가 번갈아 튀어나오는 날개식 신호기였으며, 서울의 종로 화신백화점 앞, 을지로입구, 조선은행 앞에 설치되어 교통경찰이 손으로 조작했다고 합니다. 오늘날과 같은 점등식 신호등은 광복 이후 미군이 주둔하면서 하나 둘 자리잡기 시작했는데요. 이후 자동차의 급격한 증가와 함께 1978년 중앙 통제 시스템을 갖춘 온라인 신호시스템이 등장하게 됩니다. 이 시스템은 교통정체 해소에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으며 최근에는 실시간 신호제어시스템이 신호는 물론 교통 정체까지 효과적으로 해결해주고 있답니다.

 

 

빨강Ÿ노랑Ÿ초록! 신호등 색깔의 의미는?


다양한 색 중에 신호등은 왜 빨강색Ÿ초록색Ÿ노랑색을 사용하게 된 걸까요? 빨강색의 경우 빛의 파장이 다른 색에 비해 가장 길기 때문에 멀리서도 잘 보이고 색맹인 사람들도 알아볼 수 있기 때문에 사용되고 있습니다. 초록색의 경우 빨강색과 가장 잘 대비되어 신호가 바뀔 시 눈에 잘 띄라는 의미가 담겨 있으며 노랑색은 빨강색Ÿ초록색 두 색과 비교했을 때 가장 대비되는 색으로 구별이 쉽기 때문이라고 하네요.


 

축구 경기에도 영향을 준 신호등?



축구 경기 중 볼 수 있는 옐로카드, 레드카드의 유래가 신호등에서 왔다는 사실을 알고 계신가요?


영국 출신의 축구 심판 켄 애스턴은 1966년 잉글랜드 월드컵 <잉글랜드vs아르헨티나> 경기 심판으로 나선 경험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급박하게 돌아가는 경기로 인해 어느 선수가 경고를 받았는지 헷갈리는 상황에서 경고가 누적된 선수가 퇴장을 거부하는 일까지 발생하자 좀 더 명확히 경고를 주는 방법이 필요하다고 느꼈다고 합니다


이러한 고민을 하던 중, 켄 애스턴은 운전을 하다가 신호등을 보고 아이디어를 떠올렸다고 하는데요. 진정하라는 의미의 노란색과 멈추고 그만두라는 의미의 빨간색을 월드컵에 적용하면 되겠다는 생각을 한 것입니다. 이 아이디어는 다양한 국적의 선수들 사이에서 언어의 장벽을 뛰어넘을 수 있다는 장점도 있어서 1970년 월드컵 대회부터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습니다.

 

 

보행 신호등의 녹색 신호 시간, 그 기준은?



운전자는 물론 보행자의 안전도 지켜주는 신호등은 정말 중요한 요소인데요. 신호등의 녹색불 시간이 다 다르다는 사실, 고 계셨나요? 녹색 신호시간 책정 기준은 일반 보행자가 걷는 속도는 1초당 1m/s, 어린이나 노인의 속도는 1초당 0.8m/s으로 계산하는데요. 만약 횡단거리가 15m라면 녹색 신호 시간은 일반 보행자 기준으로는 15초가 되며, 노인보호구역이나 어린이보호구역의 경우에는 약 19초로 늘어난다고 합니다.

 

 

기존 디자인은 가라! 국내외 이색 신호등은?


- 모래시계 신호등

모래시계 신호등

이미지 출처 (https://www.engadget.com/2010/11/18/sand-glass-traffic-light-concept-its-about-time/)

 

2011년 발표된 모래시계 신호등은 처음 모습을 드러냈을 당시 큰 이슈를 끌었습니다. 디자이너 탕바 티바옹이 디자인한 이 신호등은 시간의 지속을 한눈에 알아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는데요. 기존 신호등에 모래시계를 접목시켜 시간의 흐름을 LED를 통해 전달해주는 것이 큰 특징인 신호등입니다.


 

- 독일 암펠만(Ampelmann)’ 신호등


독일의 암펠만(Ampelmann)

이미지 출처 (https://www.ampelmann.de/)


Ampel(신호등)+mann(사람)이라는 뜻의 암펠만은 독일에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캐릭터인데요. 이 암펠만은 독일에서 사용되고 있는 개성 넘치는 신호등 모양입니다. 암펠만은 어린이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해 만들어진 디자인인데요. 1950년대 동독의 교통 심리학자 칼 페글라우는 짧고 굵은 사람 형태에 모자를 씌운 암펠만을 디자인했고 이는 여러 사람들의 관심을 끌었습니다. 신호를 건너기 전 재미있는 모양으로 신호등에 눈길이 가기 때문에 암펠라 상용화 이후 어린이와 노약자의 교통사고율이 눈에 띄게 줄었다고 하니, 정말 대단한 캐릭터라고 볼 수 있네요. 아직도 암펠만의 인기는 여전하다고 합니다. 암펠만 굿즈를 파는 기념품점이 독일 곳곳에 있다고 하니 그 인기를 다시 한번 체감해볼 수 있네요.

 

- 일본 가와가나현 사가미 로봇산업특구

사가미 로봇산업특구의 아톰 신호등

이미지 출처 (http://www.spoon-tamago.com/2014/11/18/astro-boy-traffic-light-unveiled-in-sagami/)


생활 지원 로봇의 실용화를 목표로 하는 사가미 로봇산업특구내에는 특별한 신호등이 존재한다는데요. 바로 신호등 안에 일본의 대표 캐릭터 아톰이 담겨 있다고 합니다. 빨간 불일 때는 서 있는 아톰, 파란 불 일 때는 걷고 있는 아톰의 모습이 나타난다고 합니다. 로봇산업특구인 사가미지역을 대표하는 캐릭터로 아톰을 선정하여 사가미 특구의 특징을 잘 보여주는 신호등으로 평가 받고 있답니다.

 

- ‘스몸비를 위한 신호등

바닥 신호등

이미지 출처 (https://news.naver.com/main/read.nhn?oid=001&aid=0010051156)


최근 스마트폰을 보기 위해 고개를 숙이고 걷는 스몸비(스마트폰+좀비)’의 교통사고 뉴스가 들려오곤 하는데요. 시선이 바닥을 향한 스몸비들을 위해 대구시, 양주시, 남양주시, 광양시 등이 횡단보도 바닥 신호등을 시범 운영하고 있습니다. 바닥신호등이란 일반 보행자 신호등과 동시에 적색이나 녹색으로 바뀌어 시선이 바닥으로 향한 보행자들의 안전을 지켜줄 수 있다고 하는데요. 이렇듯 아이디어 넘치는 신호등이긴 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보행 중 스마트폰을 보지 않는 것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생활 속 매일 마주하는 신호등이지만 각 색깔의 의미와 어떻게 만들어졌는지 몰랐던 분들이 많았을 것 같은데요. 이렇듯 다양한 이야기가 담긴 신호등을 통해 앞으로도 안전한 운전 및 보행을 하시길 기대해봅니다^^

오늘도 여러분의 안전 운전을 응원하는 현대엠엔소프트였습니다. 감사합니다.


Posted by 현대엠엔소프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