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의 시작은 외국입니다. 그렇다 보니 자동차의 각 부품, 부위, 기능과 관련된 용어는 영어가 대부분입니다. 자동차가 우리나라에 들어오기 시작하고 일본어 등이 뒤섞이면서 외국 사람들은 알아듣지 못할 콩글리시 용어가 자리잡았는데요. 오늘은 외국인은 절대 못 알아 들을 콩글리시 자동차 용어를 살펴 보겠습니다.


핸들 -> 스티어링 휠



운전대를 우리는 핸들이라고 부릅니다. 운전자가 핸들을 통해 직접적으로 자동차를 조작하죠. 손으로 잡는 부분이기 때문에 핸들이라고 표현하지만 이것은 잘못된 용어입니다.


자동차에는 스티어링이라는 조향장치가 있습니다. 이 장치가 있어야만 자동차 바퀴가 좌우로 움직이죠. 그리고 이 조향장치와 연결되어 운전자가 직접 바퀴를 움직일 수 있도록 하는 장치가 바로 스티어링 휠 즉, 핸들입니다. 스티어링을 조작하는 휠인 스티어링 휠이 올바른 표현입니다.


사이드 브레이크 -> 파킹 브레이크



우리가 사이드 브레이크, 혹은 주차 브레이크라고 하는 것은 완벽한 콩글리시입니다. 운전석 옆에 있기 때문에 사이드 브레이크라고 부르기도 했고, 주차할 때 거는 브레이크이기에 한글이 주차와 영어인 브레이크를 붙여 주차 브레이크라고 부르기도 했죠. 하지만 정확한 단어는 파킹 브레이크입니다.


종종 메인 브레이크가 고장났을 경우 사용하는 브레이크라 하여 이머전시 브레이크(Emergency Brake)로 불리기도 하고 영국 쪽에서는 손으로 조작하는 경우가 많아 핸드 브레이크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룸 미러 -> 리어 뷰 미러



외국 사람에게 ‘룸 미러’라고 하면 어떻게 이해할까요? 아마도 집 안에 걸어 놓는 거울을 떠올릴 것입니다. 룸 미러는 자동차 안에 있는 미러라고 해서 룸 미러라고 부르기 시작했는데요. 이 역시 잘못된 표현입니다. 정확한 표현은 리어 뷰 미러 즉, ‘후방을 보는 거울’입니다. 


백 미러 -> 윙 미러



차량 밖에 있는 거울을 우리는 백 미러, 혹은 사이드 미러라고 부릅니다. 이 역시도 콩글리시 표현입니다. 영어권 국가에서 사용하는 명칭은 윙 미러입니다. 자동차의 양 옆에 달렸기 때문이죠. 윙 미러라는 단어를 주로 사용하지만 차량 내부에 달려있는 미러와 함께 리어 뷰 미러로 통칭하기도 합니다. 


프런트 윈도 -> 윈드 실드, 윈드 스크린



앞유리를 이야기 할 때 그대로 직역해 프런트 윈도라고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프런트 윈도는 운전석과 조수석 문에 달린 창문을 뜻하는 용어입니다. 정식 명칭은 윈드 실드, 윈드 스크린이라고 하죠. 말 그대로 바람을 막아준다는 뜻입니다.


악셀 -> 액셀러레이터



가속 페달을 우리는 악셀이라고 합니다. 액셀러레이터의 영어 표현을 줄여서 사용하는 것인데요. 이것은 잘못된 표현입니다. 외국인들에게 악셀이라고 하면, 김연아 선수의 트리플 악셀을 떠올릴 가능성이 농후합니다. 굳이 줄이려고 한다면 악셀 페달이라고 하거나 가스 페달(Gas Pedal)이라고 하면 됩니다.


펑크 -> 플랫 타이어



타이어에 구멍이 난 것을 두고 우리는 ‘펑크 났다’라고 합니다. 펑크의 사전적 의미인 ‘고무 튜브 따위에 구멍이 나서 터지는 일. 또는 그 구멍’에 맞는 영어가 ‘Puncture’이기 때문에 줄여서 사용하기 시작한 것으로 짐작됩니다. 하지만 정확한 표현은 플랫 타이어(Flat Tire)입니다.



자동차와 관련된 여러 가지 콩글리시 용어들을 살펴 보았습니다. 우리가 사용하는 용어가 잘못 되었으니 당장 올바른 용어를 사용하자는 의미는 아닙니다. 하지만 글로벌 시대에 어느 정도 상식선에서 정확한 용어를 알아 두는 것은 필요한 일이 아닐까 합니다. 출장, 유학, 여행 등 우리가 외국을 방문할 기회는 점차 늘어나고 있고 외국에서 차량을 렌트해 운전하는 일도 흔한 일이 되어 가고 있기 때문입니다. 만약의 상황에 대비해 정확한 표현을 알아 두면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됩니다. 지금까지 현대엠엔소프트 공식블로그였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현대엠엔소프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ㅋㅋㅋ 2017.06.29 15: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백미러-->윙미러 아닙니다 정확한 명칭을 기제
    하셔야죠ㅡㅡ 아웃사이더 미러가 정확한 명칭입니다

  2. 2017.06.29 15: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웃사이더 미러보다 사이드 미러가 현실에서 더 쓰임

  3. 곽달인 2017.06.29 17: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편하게 백미러로 합시다ㅋ

  4. 전문용어 2017.06.29 17: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핸들-운전대
    사이드브레이크-사이드채워 또는 플러
    룸미러-룸미라
    백미러-백미라
    프런트윈도-앞유리
    악셀-악세레다
    브레이크-브렉끼
    펑크-빵꾸
    브레이크 등-데루등
    와이퍼-윈도브라쉬
    머플러-마후라
    계기판-메다방
    번호판-남바
    조수석앞에 서랍식수납공간-다시방
    타이어-다이아
    휠-호이루

    나도 더이상 모르겠다

  5. 전문용어 2017.06.29 17: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가로 배터리 는 빠떼리

  6. 시발로무스키 2017.06.29 18: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탱자가 귤이되듯 그냥 불르다보면 그게 표준어로 바뀌는 겨~위대한 한류를 알길 개뿔로 아는구만!
    외국가서 써먹을일도 별로 없는데 그냥 편하게 살자

  7. 가가멜 2017.06.29 19: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가 생각하기에 최고의 콩글리쉬는
    제로백.
    기자들 땜에 온국민이 다 아는 듯.